정책

>정책

삼척시, 자전거관광 '페달링'… '2000명 참가' 어라운드 삼척 개최

  • 박정웅 기자 |입력 : 2017.02.07 16:36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삼척시가 자전거를 이용한 레저관광 활성화를 위해 전국에서 가장 좋은 자전거투어 도시 만들기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시는 사업 분위기 조성을 위해 2000명 참가 규모의 비경쟁 축제방식의 '어라운드 삼척 2017'을 오는 4월22~23일 개최한다. 

또 7일 글로벌 자전거브랜드 트렉(TREK) 한국법인과 축제 공동개최를 위한 협약식을 갖고 삼척 출신으로 자전거대회 전설로 알려진 김팔용씨와 철인3종 김비오 선수를 홍보대사로 위촉하는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어라운드 삼척 2017은 2000여명의 참가자, 가족 및 시민이 함께 즐기는 축제 형태의 색다른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코스는 산과 바다, 계곡을 함께 달리는 125㎞와 25㎞로 구성된다. 대회 전날 장미여관 출연 뮤직공연, 푸드트럭 라운지, 자전거 제품 전시회 등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한다. 

시는 특히 참가자와 가족들의 체류를 적극 유도하기 위해 관내에서 1박을 하도록 사전에 숙박업소 리스트와 요금을 확정짓고 패키지화해서 참가신청을 받도록 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 자전거 투어를 삼척을 대표하는 관광상품으로 적극 육성하기로 하고 해안과 산악을 골고루 이용할 수 있는 지형적인 장점을 적극 활용해서 코스 개발 등에 나설 예정이다.  

나아가 자전거 관광의 핵심 인프라 구축을 위해 상반기 중 별도 용역을 통해 로드바이크, MTB, BMX 등 모든 자전거 동호인이 한 곳에서 라이딩을 즐기고 배우고 이용할 수 있는 편의시설을 갖춘 국내 최초의 '자전거 레저파크'도 검토한다.

  • 0%
  • 0%


포토뉴스